최종편집 2021-08-09 11:08 (월)
[영상] '국민아버지' 최불암 생애 첫 팬미팅 하던날
상태바
[영상] '국민아버지' 최불암 생애 첫 팬미팅 하던날
  • 미디어몽구
  • 승인 2008.10.1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스타와 다른.. 한분한분 팬들에게 덕담과 함께 정성껏 사인해주는 모습에 취재진,팬들 모두 감동!

오늘 오후 여의도공원에서 '국민 아버지'이자 '국민 배우'로 불리는 최불암 선생님의 생애 첫 팬미팅이 있었습니다. 데뷔 40년만에 처음 갖는 팬미팅이자 팬 사인회라고 합니다.

올해로 회째를 맞는 서울드라마페스티벌 2008에서 '스타 2008 명예의 전당 - 올해의 스타'로 선정되기로 한 최불암은 (존칭 생략 하겠습니다.) 이날 여의도 공원에 나와 팬미팅을 갖기 전 대표 출연 작품과 개인 소장 물품등을 둘러보며 연기 인생 40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가장 기억이 남는 작품엔 전원일기와 수사반장을 뽑았습니다.

팬미팅을 갖기 위해 무대에 오른 최불암은 "따가운 햇볕 속에서 저를 보기 위해 눈을 부릅 뜨고 앉아 계신 팬들에게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먼저 오늘 오후 있었던 데뷔 40년만에 갖는 생애 첫 팬미팅 영상 입니다.



어린이 합창단의 축하무대와 팬들의 질문을 받고 답해 주는 순으로 팬미팅은 진행됐고, 이어서 약 1시간 동안 사인회를 가졌는데 지켜보면서 왜 국민배우 최불암인가를 알수 있게 해준 시간이었던거 같습니다.

그동안 다른 스타들의 팬사인회를 (취재차)몇번 가 봤지만 오늘처럼 정성이 들어간 팬사인회는 없었습니다. 팬 한분 한분에게 덕담까지 써 주며 사인해 주는 모습. 아이들에게는 희망을, 어르신들에게는 건강을 준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취재진이나 팬들 모두 깜짝 놀란 팬 사인회. 일정상 시간은 정해져 있었지만 그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해 팬을 대하는 그의 모습은 모두가 감동을 하고도 남을 충분한 시간이었습니다.

팬미팅,사인회와 함께 팬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친숙한 모습을 보여준 최불암 선생님께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당연히 받아야 할 '스타 2008 명예의 전당=올해의 스타'로 선정 되신것도 축하합니다.

2년전에도 최불암 선생님과 각별한 사이인 탈런트 이계인의 생애 첫 팬미팅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어느 리포터의 질문을 받은 최불암은 "계인아 왜 나보다 먼저 팬미팅을 하느냐?"며 웃다 늦었지만 축하메세지를 전해 주기도 했는데, 못 보신분들을 위해 2년전 한강 유람선에서 생애 첫 팬 미팅을 가졌던 모팔모 이계인의 모습을 이곳에 올립니다.^^


==========================================================================================

2006년 11월 12일 / 여의도 한강 유람선.

모팔모 이계인 생애 첫 팬미팅 하던날


오늘 오후 4년만에 생애 첫 미팅을 가진 연기자 이계인 선생님 팬미팅 현장에 다녀 습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분들이 이날 팬미팅 현장에 나와 이계인 선생님을 감동에 도가니로 몰아 넣었는데요. 멀리 제주도에서 오신분들은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오신분들도 계셨습니다.

이계인 선생님은 오늘 팬미팅에 대해 "정말 황당할 정도로 믿기지 않으며 혹시 이경규의 몰래카메라가 아닌지 의심스러워 이경규의 오늘 스케줄을 확인했더니 강호동 결혼식 주례로 가 있지만 혹시나 이게 또 몰래카메라면 유람선에서 뛰어 내리겠다"고 말해 오늘 팬미팅이 정말 자신을 위한 팬미팅인지 믿지 않았습니다.

약 150여명의 팬들과 함께 여의도 선착장을 출발한 유람선에 안에서 2시간여동안 주몽의 모팔모 성대모사 대결과 퀴즈,노래 페러디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늘 있었던 즐겁고 감동적이었던 생애 첫 팬미팅 현장으로 안내 합니다.^^


△ 모팔모 이계인 팬미팅 장소인 여의도 선착장.


△ 아줌마들과 아저씨들이 유람선에 승선 하기전 대화를 나누고 계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유람선으로 향하는 팬들의 모습들이 즐겁기만 합니다.


△ 대기실에선 이계인선생님이 행사 일정을 조율하고 계시는데..긴장하신듯..^^


△ 이렇게 많은 카메라 세례는 처음 받아봤다며 믿기지 않으신듯 인터뷰에 응하시고..^^


△ 후배 연기자들의 축하 문자를 보며 흐뭇 흐뭇!!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인 한장 부탁 했더니 인생은 강철검이라며 적어 주시고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 동료 및 후배 연기자분들의 축하 메세지


△ 이거 혹시 몰래 카메라 아니냐며 의심해 하는데...^^


△ 팬들과 함께 축하케익을 자르고 있습니다.


△ 주몽의 모팔모역 성대모사 대회로 팬미팅은 절정에 달아 오르고...^^




△ 행사를 보며 즐거워 하는 팬들


△ 상품은 주몽 촬영장소인 나주세트장 방문 초대권.ㅎㅎ


△ 성대모사에서 1위를 차지한 꼬마에게 발렌타인(20년산)을 선물했는데 이거 뭐에 쓸꺼냐고 하니깐 어린이가 팔겠다고 해서 모두가 웃음 바다가 되었습니다.^^


△ 손수건을 준 어린이 팬에게 장난감 강철검에 사인을 해 주고 있습니다.


△ 마지막 순서로 팬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또 울컥.ㅜㅜ 결국.... ↓





△ 생애 첫 팬 미팅이 믿기지 않으신듯 이날 무대에 오른 이계인 선생님은 "이 미팅이 내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꺼 같다"며 "오늘 이 자리가 내일까지 계속 됐으면 좋겠다"고 말씀 하시면서 연신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주연보다 더 빛나는 감초 역할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고 계시는 이계인 선생님. 4년간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하며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다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완성도 높다는 평가를 받고 계시는거 모든 시청자들이 알고 있습니다.

오늘의 팬미팅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니라 이제 시작한 첫번째 팬미팅이시라는거 알아 주셨으면 좋겠구요. 마지막 사진에 써 있는 멘트가 온 국민을 대신해 최수종씨가 국민 대변인 역할을 해준거라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브라운관에서 멋진 역할, 최고보다는 지금처럼 최선을 다하는 배우로 남아 주시길 바라면서...

생애 첫 팬미팅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