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주일이 되었네요. 삼성전자서비스 A/S 기사로 일하던 최종범 씨가 세상을 떠난지 말입니다. 삼성에 대한 분노 여론이 들끓었죠. 그리고 관심에서 멀어져 가고 있네요. 이틀전 유족들이 삼성 본관 앞까지 찾아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요구가 받아질때 까지 장례를 치르지 않겠다 면서 동생의 외침에 많은 분들이 귀 기울여 달라 호소 했어요. 슬픈 현장이었습니다. 딱 한마디, 삼성은 고인의 죽음 앞에 사과하라는 요구가 몇달 아니 몇년이 걸릴지 모르겠습니다. 삼성은 여론이 잠잠해 지길 기다리고 있겠죠. 유족의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주주의 지킴이 2013.12.17 0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우리 나라 국민들도 문제다.. 저런 기업 제품 왜 사주냐?
    조금 불편하더라도 조금 성능떨어지더라도 나같으면 차라리 그나마 덜 나쁜 기업 회사 제품 사겠다.
    아무리 나쁜 짓해도 제품만 잘 만들면 팔아주니까.. 나쁜 짓 못그만두는 거 아니겠나.. 싶다.
    제품 경쟁이 아니라 이제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의 경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
    그럴려면 소비자들의 수준이 높아져 저런 나쁜 기업들이 부도맞는 걸 직접 보여줘야... 한마디로 뜨거운 맛을 보여줘야 그걸 보고 다른 기업들이 알아서 착한 기업이네 하며.. 나서지 않겠는가..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