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오후 서울 서초구 사랑의 교회 앞에서 십자가 알몸 시위가 있었습니다. 이랜드 사태에 대한 조속한 해결과 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멀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13명이 알몸으로 시위를 벌였는데, 박성수 이랜드 회장이 이 교회에 다니고 있기 때문 입니다. 이들은 네 이웃의 비정규직을 사랑하라는 글을 몸에 붙히고 구호등을 외치며 박성수 회장이 예배를 마치고 교회 밖으로 나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이번 알몸사위에 참여한 화덕헌(부산 해운대구)씨는 "이랜드가 기독교 기업을 표방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정규직에 대해서 가혹한 일들을 하고 있다"며 "거기에 대해 항의를 하기 위해서 박성수 회장이 장로로 다니고 있는 사랑의 교회 앞에서 퍼포먼스를 하게 됐다""예수님의 사랑에 기초해서라도 조금만 관심을 가져 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직접 몸으로 표현하기 위해 이번 알몸 시위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습니다.

200여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이랜드 사태. 언제 해결이 될지 기약도 없는 채 오늘도 각 지역의 매장 앞에서는 집회와 촛불 문화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pial 2008.01.27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추운 날씨에.....ㅠ.ㅠ

    • 썩은 교회들 2008.01.28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사업이지 뭔 종교냐...
      우리나라 교회들 예수님 그만 욕먹이고...
      자진 철거해라

  2. 2008.01.27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새우깡 2008.01.27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레.. 바뀌었네요.. 구글로..

  4. 실비단안개 2008.01.27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추운날 -
    이랜드 사태가 하루 빨리 해결되기를 희망합니다.

    몽구님 수고하셨어요.

  5. 태엽감는새 2008.01.27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가 많으십니다.
    허나, 자신의 영달만을 위하는 그 사람들의 뇌리에 인상을 남길지는 미지수군요.
    힘내십쇼. 화이팅~!!!

  6. 호박 2008.01.27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몽구님^^
    이 중요한 촬영시간에 눈치없는 호박이 전활했던 모양이군요~
    추운날 고생많으셨습니다. 여기 따뜻한 (♥)o 호박차 드세욤^^

    박하는 이랜드소속인 홈에버도 안간다지요(--) 못가게해여..
    어서빨리 해결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화이링~

  7. 꿈꾸는 사람 2008.01.28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부끄럽게 만드는 포스팅이군요. 멋진 블로거를 발견해서 기분이 좋습니다. 저도 나중에 시간나면 카메라를 들고 이런 가치있는 포스팅을 위해 발로 뛰고 싶네요. 저도 이랜드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길 빌며, 추운 날씨게 고생하신 여러분들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8. 뾃뾃뾃 2008.01.28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하나님 예수님은 비정규직을 싫어해요.

    좋아하는 건??

    서울을 봉헌 한다는 이명박과 십일조....

  9. 행인 2008.01.28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천으로 여러분들의 퍼포먼스(?)에 가슴이 미어지는군요. 박 회장님도 도와주고 싶을 것입니다.... 그분 역시 사연이 많았던 분이니까요.... 그런데 현재 박 회장님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있지 않으신가요? 경영은 아무개 사장이 하는 것 같은데.....

  10. 쉐아르 2008.01.29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찬으로서 한때는 박성수회장을 존경하는 선배로 생각했던 사람으로 요즘 이랜드의 문제를 보면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수고하셨다는 말씀과 함께, 아무쪼록 정의가 다시 살아나는 세상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도 다시 멀리서나마 할 수 있는만큼 이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도와야겠다고 결심하게 됩니다.

    전에 써놓았던 글이 있어 트랙백 남깁니다.

  11. 비밀 2008.04.01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누가 알리오

    출처 cross.hosting,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