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뭐라  써야할지 난감하네요. '축구팬들 상대로 무시와 우롱이란 이런거다'를 바르셀로나 감독과 행사 주최측이 제대로 각인 시켜줬습니다. 실망 넘어 배신감까지  정도입니다. 출전 안한다고 했다가 다시 출전한다니 보이콧 해야 상식인가 하는 생각까지 정도 입니다"메시선수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는다" 바르샤 감독이 얘기 했을땐 취재진들 모두가 ? 하며 한동안 멍해 있었습니다. 기자회견장 분위기가 갑자기 싸늘해졌죠.

메시 선수 몸상태 확인하기 위해 경기장으로 나가 봤습니다. 훈련하고 있는 메시 몸상태를 유심히 봤는데 몸이 무거워 보이긴 하더군요. 1.000명이 넘는 팬들이 훈련장면을 지켜보고 있었는데, 메시 선수가 출전 안한다는 소식을 들었는지 웅성거리는 소리도 들렸고, 오늘 온게 정말 행운이다 몸푸는 장면과 미니게임이라도 볼수 있으니 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세계적인 스타나 구단이 훈련장면을 공개할 때면 지켜보는 팬들 위해 개인기나 팀플 묘기를 보여주던데 바르셀로나 선수들에게서는 기대조차 없었죠. 메시선수가 가까이 관중석쪽으로 갈때 팬들이 환호해주자 한번 흔들어 주는거 빼고는 ...;;; 하나더 있었네요. 바르샤 관계자들이 관중들에게 유니폼을 던져 주더군요. 선수들이 입은 유니폼은 아니었고 서울이라고 마킹되어 있는 유니폼을 던져 준게 전부였습니다. 경기 차에 오르기전에도 선수들 취재진들이 인터뷰 하기위해 30분을 넘게 기다려 있었지만 무시하고 그냥 지나쳤구요.

집에 와서 이번 행사 주최측의 홈피 들어가보니 환불 요구하는 분노성 댓글들이 넘치더군요. 출전 안한다 했던 메시 선수가 출전한다는 번복에 팬들은 열받아 있었습니다. 방한기간 무성의한 태도로 빈축을 샀던 그대들을 비싼 주고 보러가야 하는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이렇게 무시당하고 누가 경기장을 찾겠습니까..정말 그들과 경기를 펼쳐야하는 우리 선수들이 불쌍합니다. 김상식 선수 오늘 경기때 팬들을 위해 멋진 세레머니를 선수들과 상의한 선보이겠다 기대해달라 했었는데..저는 오늘 TV 보지 않을 생각입니다

[링크] 유튜브로 해당 영상 보실 분들은 <=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호야쌔리라 2010.08.04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셀로나나 주최측이나 똑같네요... 대한민국 국민들만 불쌍한듯...

  2. 그라운드지기 2010.08.04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축구팬들이 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었을 텐데,,,기대했던 만큼 실망도 크겠죠.....
    여러모로 안타깝네요....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3. dentalife 2010.08.04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사 보고 꽤나 흥분했는데요.
    어처구니 없는 일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