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중권에게 두명의 스토커가 있다는데

MBC <100분 토론> 프로그램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패널이 진중권이라고 생각하는데 동의하시는지요. 제가 <100분 토론>의 팬이 되었던건 진중권의 영향이 가장 컸다고 생각 합니다. 심형래감독의 영화 <디워>를 주제로 <100분 토론> 패널로 출연한 이후 매주 빼놓지 않고 <100분 토론>을 봐 왔기 때문이죠. 토론의 주제보다는 패널로 누가 나오나가 더 궁금했던것도 진중권 같은 패널이 출연하는지 안하는지 궁금하기 때문이었죠.

<디워>를 주제로 한 토론 이전에도 진중권씨가 자주 출연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 이후로 <100분 토론> 단골 패널이 되어 시청자들의 칭찬과 비판을 동시에 받기도 했죠. 그런 진중권씨가 <100분 토론> 프로그램에 대해 짧게 언급한적이 있었습니다. 지난 여름 이대 앞에서 열렸던 간담회에서 한예종 사태를 언급하면서 예를 들었던게 <100분 토론>. <100분 토론>은 한마디로 토론이 아닌 쇼라고 언급했는데 부연 설명에서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습니다.

진중권씨는 "100분 토론 자리에 앉아서 지적인 얘기는 할 수 없다, 사람을 설득 시키는게 아니라 시청자를 설득 시켜야 하며, 이기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이겼다는 느낌을 주는게 중요하다"고 말한뒤 부연 설명을 이어갔습니다. "100분 토론에 나오는 사람들은 토론을 하러 나온게 아니다, 토론이라는것은 내가 틀렸을 경우에 받아드릴 자세를 가지고 나와야 하는데, 결코 실망시켜서는 안될 세력들을 업고 나온다, 그래서 틀려도 아니다라고 우길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상적인 토론이 아닌 그냥 쇼라고 보면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말을 들어보니 맞는 말인거 같은데 공감하시는지요. 그밖의 진중권씨는 스토커가 두명이 있다면서 스토커에게 당해본 뒤 들었던 느낌을 말해 주기도 했고, 약 2시간 넘게 많은 얘기를 들려주었습니다. 발언 수위가 센것도 있는데 더 보여주기는 뭐하고요. 영상으로 어떤 말들을 했는지 보셨으면 좋겠네요.

지금 손석희 교수와 방송인 김제동씨의 프로그램 퇴출을 놓고 네티즌들의 성토가 KBS와 MBC를 뒤 덮고 있습니다. 김제동씨에 대해서는 몇일 전 글을 썼고 손석희 교수가 진행하는 <100분 토론>에 제 단순하고도 짧은 생각을 말한다면 손석희 교수가 없는 <100분 토론>은 존재할 필요가 없는 프로그램이죠. 정~~~ MBC가 손석희 교수를 떠나 보내야 한다면 <100분 토론>과 함께 떠나 보내 주시길...MC만 교체한뒤 <100분 토론>의 이름으로 프로그램이 계속된다면 MBC는 지금보다 더한 네티즌들의 성토 화살을 맞을 겁니다. 그런거 잘 하잖아요. 프로그램 이름만 바꿔서 같은 혹은 비슷한 프로를 계속 진행 하는거...

작년 겨울 MBC PD들이 말했던 우려의 순서들이 하나씩 하나씩 현실로 들어나고 있습니다...이쯤되면 누구나 다들 예언가가 되실 수 있겠죠?...다음은 누구?...<PD수첩>??

※ 해외 계신분들을 위해 같은 화면의 영상을 유튜브로 올립니다.

글과 영상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세요. 로그인 없이 가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듣보잡 2009.10.14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토커 남자는?

  2. trt98 2009.10.14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을도

  3. 변듣보 2009.10.14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재다

  4. sua 2009.10.15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수님!
    기소 당했다는 소식들었어요
    힘내세요

  5. 루시퍼 2009.10.15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멎지다~!!!
    선거하세!!!!!!!!

  6. ddd 2009.11.20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한번 지나가다 봤는데 패널들의 격앙된 감정과 표정 폭발하기 직전의 (아마 이슈가 더 강렬한날일수록) 감정상태들이 정말 쇼였습니다. 결국은 다수의 시청자가 원하는 말을 해줘야 하고거기엔 악역이 필요하죠, 그 악연은 바로 반대편; 이건 토론은 무슨.
    진중권이 맞슴. 토론은 양쪽이 모여 가장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하는건데 이건 무슨 누가 이겨야되고 져야되고, 완전 말싸움대회임. 초등학교때 했던 반토론이 훨씬 젠틀함; 국민학교세대들은 토론이 뭔지 배운적이 없다고 들었는데 맞나요?;; 그래서인듯.
    그리고 그때 그 진행자가 손석희면 있으나 마나한 진행자였다고 봅니다. 한쪽에 편승해서 편들어주기도 하던데요?; 기본도 모르는 거 같습니다. (한숨)

  7. rabbit 2010.01.29 0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로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유튜브로 올려주세요. 외국에서는 너무 보기가 힘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