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들아, 이런 대통령이 있었단다."

인터넷 언론 <오마이뉴스>의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게시판에 '타잔'이라는 누리꾼이 쓴 글의 제목이다. 그랬다. 전국 곳곳에 세워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에는 어린 아이의 손을 이끌고 온 젊은 부모들이 많았다. 그들의 심정이 딱 저 글의 제목과 같지 않았을까.

아직 죽음이 무엇인지 모르는 어린 아이들은 영정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군지 모를수도 있다. 하지만, 먼 훗날 어른이 돼 어린 날의 기억을 되짚어보면, 부모님이 왜 자신을 그곳으로 데려갔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어린 아이에게도 감사를 표한 유시민 전 장관


서울역 광장 공식분향소에서는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상주 중 1명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시민 전 장관의 오랜 인연을 감안하는 사람들이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아들'이 서울에서 상주로 추모객들을 맞이하고 있다는 사실에 애틋한 감정을 느꼈으리라.

유시민 전 장관은 추모객들과 악수를 나누며 "미안합니다" 그리고 "면목없습니다"라는 말을 남긴다. 서거 직전, 담배를 피우고 싶어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 앞에 담배를 바친 그의 모습 또한 추모객들에게는 기억이 남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미안합니다", 그리고 "면목없습니다", 어쩌면 추모객들에게 남긴 인사이면서도 자기 자신을 향한 자책일지도 모르겠다.

유시민 전 장관은 부모를 따라온 어린 아이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직접 봤다면, 정치인의 의례적인 제스처가 아님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인연의 힘, 유시민 전 장관 어머니의 "내 아들아..."

인연의 힘은 강하다. 진심 어린 인연은 그 진심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시킬 수 있다. 노무현과 유시민, 두 사람은 그랬다. 그들은 정치적 어려움 뿐만이 아니라 인간적 어려움까지 함께 했던 '친구'였다. 어려움을 함께 했던 사람들의 인연은 그만큼 진할 수 밖에 없다. 그 진한 인연의 힘이 진심을 만드는 것이다. 그 진심이 통했기 때문일까. 많은 사람들이 유시민 전 장관과 악수를 나누며 서로 위로하길 원했다.

추모객 중 할머니 한분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을 보자 복받쳐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오열했다. 유시민 전 장관이 부축하며 곁에서 할머니와 같이 절했다.

"아들아...내 아들아..."

알고 보니 할머니는 유시민 전 장관의 어머니였다. 유시민 전 장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아들'이었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시민 전 장관 어머니의 '또 다른 아들'이었다.

"좋은데 가셨으니까 좋은 일 많이 하셔야죠. 이미 가셨으니까. 좋은 일 많이 하실거에요. 좋은 나라에 가셔서요. 그것 밖에 바랄 수가 없잖아요. 이제는 믿을데가 없잖아요."

어머니의 진심어린 슬픔을, 모자란 필력으로는 전할 수 없음에 안타까움을 느낀다. 진심어린 인연으로부터 비롯되는 진심어린 슬픔, 진심의 힘이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었다.

고인을 향한 추모의 발길은 끊이질 않는다. 역사의 현장이었다.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을 노무현 전 대통령, 하늘에서 내려다 보고 있는 것일까. 넉넉한 웃음과 함께 흐르는 땀을 닦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은, 그렇게 저마다의 가슴 속에 새겨지고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아 2009.05.26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케 눈물이 나는 것이야...
    아무말도 할수가 없잖아...

  3. 달님이 2009.05.26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잡한 기득권자들에게 경종을 울릴 수 조차 없는 무능하고 무기력한 국민들을 대변하려 힘썼건만
    끝내 죽음으로 밖에는 당신을 증거 할 수가 없겠다는 비장한 결단을 내려야만 했던 당신의 절규가 가슴을 칩니다. 오 님이시여!! 영원하신 하느님대전에 저희를 위하여 빌어 주소서. 자비를 베풀어 주시기를 청해 주소서.

  4. ㅠㅠ 2009.05.26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오늘 몇번 눈물을 훔치는거냐..노무현이 나에게 뭐였다고 이렇게 눈물이 나지..ㅠㅠ

  5. 착잡 2009.05.26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착잡합니다 착잡해 너무도 착잡해

  6. gaka 2009.05.27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일보 방사장이 죽으면 휘파람을 불 것이다. 손뼉을 치고 하늘을 향해 웃을 것이다. 아끼히로가 죽으면 그 무덤 방향으로 침을 뱉을 것이다. 가슴 깊숙히 가래를 모아 힘껏 뱉을 것이다.

  7. 맏을사람은 당신뿐 2009.06.12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 선생님....

    당신이 길을 만들어 가시리라 믿습니다.

    힘들어도 `깨치고 나아가`야죠..노대툥령을 갖기엔 우리국민에겐 시기상조였던것 같습니다....

    당신을 믿습니다...

  8. 나그네 2009.06.13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대통령과 유시민의원...이 두분을 보고있으면 코 끝이 먼저 찡해져옵니다.. 저 두분의 진정성을 알기때문이겠죠... 두분 정말 사랑합니다..

  9. 김광욱 2009.06.20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는 상식이요 양심입니다. 공정한 심판입니다. 법은 만인에 평등합니다. 똑 같은 잣대를 사용해야 합니다. 분열과 대립이 심화될까 걱정입니다. 물은 연약하나 바위를 뚫고 국민은 우둔한 것 같으나 속지 않습니다. 모든 정보가 공유되는 상황에서 거짓은 더 큰 국민의 갈등과 분열을 초래합니다. 임전총장님 "법무부로부터 종종 수사지휘를 받았다" 청와대의 압박은? 노코멘트" "1년 6개월 동안 수 없이 흔들렸다""공정한 수사로 국민신뢰를 얻으려 했지만 역 부족이었다." 이 말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번 검찰 수사는 의혹과 의심되는 부분이 잇다는 것을! 이제 국민을 속이러 마시고 전직 대통령 자살이라는 국가적 망신에 대한 책임의 소재도 가려야 합니다. 이명박 대통령 님 국민은 잠들어 쉬고 있는 화산입니다. 이제 이 정도하겠습니다. 국민의 단합은 정직과 공정이 신뢰가 전재되어야 합니다.

  10. 나시민 2009.06.20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시민...
    똑똑해도 습관이 옳지 않으면 어떻게 된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케이스...
    도대체 자살한 대통령 등에 업고 뭘 해보려고 하는데..
    절대 안돼!
    너를 추종하는 사람들 포퓰리즘으로 자꾸 끌어모으는데...
    독일에서 공부하면서 사회주의좀 연구했지?
    그래봐라. 노무현이나 유시민이나
    남미 좌파정권들 처럼 나라꼴 말아먹을 사람들이라는거 자기들이 더 잘 알면서
    왜 국민들을 자꾸 밑으로 끌어내리는가? 진짜 매국노 아닌지 10년후 지켜보자.

  11. 왕샘 2009.06.21 0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으로이용할려분들반성하세요!!!
    참된국민들은속지않음이요!!!

  12. ZEUS 2009.06.22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뇬은 늙어 아무것도 구별 못하는 주제에 좌빠ㄹ 애새끼따라 온갖 주접은 다 떠누나 그러면 혹시 나중에 자기쉬키 대권에 함 어떻게 해볼까 생각인가 본데 만만에 콩떡이다 네 아쉬키 몰골을 봐라 서양해적들에게 강간당해서 낳은 쉬키의 몇대손쯤 되보이는 낯짝하고는 전형적인 좌빠ㄹ아니냐고

  13. 남쪽구름 2009.07.27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봐도 가슴한편이 저려오네요~

  14. ....... 2009.09.11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눈물이 나네요.....

    보고싶습니다.................

  15. 앙녀... 2010.02.17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년 이후 달린 댓글이 없네요.....이렇게 기억속에 자리잡은 거겟지요~~~~

    벌써 1년이 다 돼 가네요~~~~
    시간이 이렇게 빨리 흐를 줄 몰랐네요....

    지금도 난 눈물이 나는데....
    우리 대통령님은..이제 편안 하신지.....

  16. 이상주의자 2010.05.22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이상주의자.
    변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원칙주의자..
    그 사람 노무현....

    우리 정치현실에서 다시는 나타 날 수 없는 지도자인
    그를 가슴에 묻은지 1년...

    아직도 눈물이 펑펑 쏟아지네요..

  17. 달빛충만 2010.06.18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와서.
    또, 다시 눈물을 쏟게 됩니다.

    상단의 댓글의 꼬리말에 잡플이 있는데 지웠으면 합니다.

  18. 그리운 사람. 2010.07.19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봐도 또 눈물이 나네요.
    아까운 분..........지금은 어디서 우리를 바라보고계실까요??

    그립습니다.
    당신을 정말 제대로 다시 평가할수있는 그런 세상이 오길 기원합니다

  19. 진정한민주주의 2016.10.13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어려서 몰랐던 고인의 행적들을 이제야 알아가는중입니다..더 열심히 공부해 그대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

  20. 진정한 리더 2016.10.26 0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립습니다.
    보고싶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21. 시민 2019.05.22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명복을 빌며,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쉬기리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