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년 12월 초 2008 아나운서 대상 시상식때 찍은 영상이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 유일하게 공개된 행사가 아나운서들의 첫 레드카펫 열전이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많은 논란이 되었던걸로 기억한다.

시상식이 열리기전 각 방송국을 대표하는 아나운서들이 첫 레드카펫을 밟았는데 첫 행사였던지라 미숙한 장면(?)들이 많았지만, 완벽하게만 인식되던 아나운서들의 실수하는 모습이나 어색한 워킹등이 오히려 보기 좋았던거 같다.

나름 아나운서 코드에 맞는 의상들을 입고 나왔던데 내가 이날 찍은 최고 아나운서는 MBC 손정은 아나운서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ldo 2009.04.07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지애아나운서가 가장 이뿌네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