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마음 속에 깊이 간직하고 있다. 가슴이 아프다.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있다" 어제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공항에서 만난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분들에게 했던 위로였습니다. 지금쯤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교황님과 유가족 분들을 만남 시간이 진행되고 있겠네요. 대통령과 정부에 무시 받고 버림 취급 받는 유가족 분들이 교황을 만나면 어떤 말을 할까요. 영상 보시면 어떤말들을 할지 알 수 있을겁니다. 부디 교황님께서 유가족분들을 보듬어 주시고 호소에 귀 기울여 주실거라 믿습니다.



아래 sns 버튼 눌러 공유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