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안산 단원고에서 세월호 희생자인 이승현 학생 아버지와 누나 그리고 김웅기 학생 아버지가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말아달라 호소하며 걸어서 팽목항까지 가는 긴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선생님들과 생존 학생들도 나와 두 아버지와 누나가 가는 고난길에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두 아버지는 무릎 꿇고 국민께 호소 했습니다. 이분들과 우리가 더 큰 하나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 영상을 올립니다. 많이 봐주시길 바랍니다.



아래 SNS 버튼 눌러 공유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곰도리 2014.07.0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시고 조심히 잘 다녀 오세요.

  2. 2014.07.0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ㅠㅠㅠ

  3. 추말숙 2014.07.10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몽구님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이분들과 함께하겠습니다.

  4. 잊지않겠습니다 2014.07.10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나서 끝까지 못 보겠네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