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가의 부름 받고 천안함 구조하러 갔다 침몰한 금양호 선원들의 4주기 추모식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삶의 무게는 다를지 언정 죽음의 무게는 같다고 배웠는데 국가는 죽음에 차별을 뒀고, 존재 마저 다시 생각케 했습니다. 저는 천안함 사건 하면 먼저 금양호가 떠올라요. 당시 합동분향소가 차려졌을때 한시간 동안 온 조문객은 다섯명 뿐이었던게 기억납니다. 2년간 유가족들이 의사자 지정 해달라며 정부청사 앞에서 싸울때나, 국회 쫒아 다닐때 어떤 취급을 받았는지 보았고 영상으로 기록해 두었기에 전 이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처음 금양호 위령탑에 가봤어요. 대중교통으론 도저히 갈 수 없는 택시를 타야만 갈 수 있는 곳에 위치에 있더군요. 정부가 건립해 준건데 헌화대는 먼지가 쌓여 있었고, 위령탑 비추는 조명은 깨지거나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근처 사무실에서 일하는 분 얘길 들어보니 밤이면 술판이 벌어지고 대소변 보는 장소로 이용되고 있다 하더군요. 앞쪽엔 바닷가인데 낚시 자주 오는 분들도 오늘에서야 금양호 위령탑인지 알았다 할 정도로 표지판 하나 없었습니다.


추모식 시간이 되었는데 유족 외엔 참석하시는 분들이 없었어요. 유족들은 서글프고 비참하다 했습니다. 국가가 우리를 버렸다고도 하더라고요. 유족들을 아프게 하고 있는건 또 있었습니다. 의사자 보상금 문제와 관련해서 4년째 정부와 싸움을 하고 있었어요. 실질적으로 정부에 단 한번 대접 받지 못한 분들 입니다. 4주기 추모 현장과 유가족 분들의 이야기를 담아 왔습니다..




아래 SNS 버튼 눌러 공유해 주세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계 2014.04.02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2. tea 2014.04.02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네요...

  3. 궁극의 삶 2014.04.02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이 낸 기부금을 주고 보상이 없다니 이런...다음 부터 누가 돕겠냐

  4. 자작 2014.04.02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인들이야 천안함사고로 전치적으로 이용해먹을게있으니 엄청 나불대고 나랏일하다 죽은 선원들은 개죽음이구나

  5. 투덜2 2014.04.03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부에서 그때 도와 달라고 그리 호소하고 사람으로서 군인들 구하려다 그런건데...그럼 이제는 저런사고 나면 18 누가 도우러 가냐...걍 정부 니들이 알아서하라고 앞으론 사고나서 뒈저도 돕지말란 소리네...

  6. wkwhfu3 2016.03.30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7. wkwhfu3 2016.03.30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구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