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낮 KBS 본관 한 스튜디오에서 미디어포커스 마지막 녹화가 진행 되었습니다. 약 40여분간 진행 된 이 녹화는 그날밤 시청자들에게 방송 되었는데, 지난 5년여동안 미디어포커스에 대한 논란과 그동안 미디어포커스가 걸어온 길로 채워졌습니다.

녹화 후 제작진들은 스튜디오에 모여 단체 사진을 찍은것을 끝으로 미디어포커스는 그렇게 끝이 났습니다. 누구도 수고했다는 꽃다발을 건네주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전 미디어포커스 작가가 보내온 떡이 전부 였습니다. 시사투나잇과 마지막 방송과 비교되면서 짠한 마음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녹화 후 조용히 눈물을 흘리던 이효용기자는 끝내 스튜디오 밖으로 나가 단체사진을 찍을때 돌아 왔습니다.

제작진들의 마지막 녹화 방송 후 모습과 독설닷컴 고재열기자와 함께 그날밤 한 호프집에 모여 마지막 방송을 지켜보는 제작진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미디어포커스'
그 이름을 기억하겠습니다.

-전 미디어포커스 작가-

              

mo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8.11.16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곡된보도에대해서 바로 잡아주었던 미디어포커스...
    시사투나잇에 이어 미디어포커스까지...
    정말 이정부는 비판하는 이들에게 귀를 기울여서 잘못을 바로 잡을 생각은 안하고
    오로지 목을 칠 생각만하네요.

  3. 원영이 2008.11.16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우간다 독재자 이디아민을 그린 라스트킹을 보면서
    무조건 자기와 반대 견해인 사람을 무시무시하게
    숙청해가는 이디아민을 보며
    다른 먼나라 일만은 아닌것 같은 소름 돋는 생각이...

  4. 봄씨 2008.11.16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영된다는 소식 듣고 막방은 꼭 챙겨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놓쳐 버렸네요,, 제작진 여러분 그동안 좋은 프로그램 보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5. 시청자 2008.11.16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좋은 방송이라고 생각했던 프로들은 자꾸 없어 지는지 모르겠네요
    아쉽고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6. 2008.11.16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dream 2008.11.16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몽구님 맨날 가슴아픈 이야기만 담아 내시네요..
    ㅠㅠㅠ

  8. sss 2008.11.16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였으면 좋겠지만,,,,, 추적 60분도.. 사라진다고 하던데요~~~

  9. 슬픔 2008.11.16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꽃이라도 있었으면.. 아직도 슬퍼요 ㅠㅠ 미포 시투 영원히 기억할거고 꼭 다시

  10. 민이 2008.11.17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꽃다발이라도 보내드렸어야 하는데...ㅠㅠㅠ

  11. 냐옹양냥 2008.11.17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지 않을겁니다... ㅠ.ㅠ

    돌발영상, 시사투나잇, 미디어 포커스...
    절대로 잊지 않을겁니다... ㅠ.ㅠ

    4년 후에 다시 만나뵈어야 합니다.

  12. whatever 2008.11.17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제대로 국민들의 언론사에 의한 농락을

    바로 잡아줄 방송이라고 생각했는데 .. 결국

    이렇게 되고야 마는 군요.

    무섭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하고 싶은 말 할 수 있는 날이

    언제쯤 올까요.. 계몽운동이 다시금 절박해지네요..

    그동안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방송보면서 무사하시길 빌었습니다.

    방송은 끝나지만 올바른 언론 방송인으로 정점에 서시길 바라겠습니다.

  13. 알권리보장 2008.11.17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이 '사회의 공기(公器)'라고 불리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한 수단이기 때문이겠죠..

    미디어 포커스는 그 어떤 정치세력도 성역으로 간주해 건드리지 못했던 언론의 사실왜곡과 잘못된 위선적 행태를 꼬집는 사실상 초유의 프로그램이었는데..

    그랬던 만큼 '시사투나잇'과 함께 조중동을 위시한 수구세력의 눈엣가시로 전락했고 수많은 국민의 지지와 성원에도 불구하고 독재정권의 하수인인 이병순 사장체제하에서 결국 '미디어 포커스'라는 이름을 내리는군요(미디어비평으로 한다지만 포맷과 그 비평수준에서 현저한 차이를 보일 것이므로 사실상 폐지라고 봐야겠지요)

    하지만 미디어 포커스를 통해 우리가 알게된 수구언론의 위선적 행태와 사실왜곡의 현실이 신문의 기사를 그냥 수용하지 않고 비판적 시각을 가지고 바라볼 수 있는 능력을 키운만큼 과거처럼 사실은폐와 왜곡이 그 영향을 발휘하기는 힘들겠죠..

    미디어 포커스 제작진 여러분 그동안 수고많으셨습니다..KBS의 방송독립을 위한 투쟁에도 앞장서 주세요..

  14. 화이팅. 2008.11.17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은 기르는것
    꽃이 없으면 보내주면 되겠지요 자기가 보내면 어떴씁니까..
    진짜 하나 보내주고 십내요.

  15. 화이링 2008.11.17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BS가 KBS를 버리는군요.
    그러면 나도 더이상 KBS를 시청할 이유가 없지요.
    국영방송이라고 열심히 떠들던 방송 아닙니까.

    보기 싫습니다. 마봉춘, 너네만 믿을게!!!

  16. 슬픈이 2008.11.17 0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다음 몇년후에 다시 부활하시길 기대하고 바라겠습니다.

    제작진 여러분들 꿈 잃지 마시고 행복하세요.

  17. 복부인 2008.11.17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는게 너무 많은 저이지만 " kbs1 미디어 포커스 " 프로를 항상 시청하였는데 우수한 프로그램이
    없어진다는게 너무서운하군요. 요약해서 볼수있는 사회정세 아쉽고 그동안 수고 많으셨읍니다.

  18. 슬픈 나날 2008.11.17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디어포커스를 몇년전 우연히 보고 깜짝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내가 살던 세상이 얼마나
    굴절되어 있고 언론의 모습이 얼마나 추악한지.. 정말 일반서민들에게 새로운 눈을
    뜨게 해준 미디어포커스... 이제 너무도 아쉬운 이별을 하게 되었네요.
    kbs사장 바뀔때 제일먼저 떠오른 생각이 미디어포커스는 어떻게 될까..였는데
    역시나 이렇게 막을 내리게 되는군요. 머리속에 똥만 찬 인간들에게 변화를 기대하는건
    무리고 그 똥을 잘 끌어안고 어서 죽어주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는 걸까요.

  19. 이상호 2008.11.1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황당한건 다름아닌 시간대 편성이에요 왜 11시 30분으로 보내는지... 쩝;; 한마디로 더러운꼴 안볼려고 하는 수작이겠지요~

  20. 4년을 버틸 수 있을까요.. 2008.11.18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은 그 동안 독재,IMF라는 혹독한 시험을 겪어오며 정신 좀 차리나 했건만
    우리나라 국민에겐 학습효과란 없나봅니다.

    4년 후, 과연 이나라가 온전할 수 있을까요?
    혹시나 온전히 살아 남아 있다면 제발 다음 정권은 국민 대통합이니 뭐니 이런 개소리 하지말고
    지난 정권의 과오를 철저히 청산하고 다시는 몇몇 쓰레기로 인해 나라 전체가 흔들리는
    이런 일 없도록 해야 겠습니다.

  21. 아이엄마 2008.11.18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있게 지켜보던 프로였는데... 정말 없어질까??... 에이... 그래도 누군가가 지켜내겠지. 했는데..... ... ... 어디 한 번 나서보지도 못한 내 자신도 부끄러워 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