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의 마지막 삶을 기록 중이다. 그래서 함께 온 도쿄. 와세다 대학 강단에 섰는데 촛불집회 위대함을 이야기 하는게 아닌가. 서 있기조차 힘든 분께서 힘주어 말했다.

“우리는 백억이 아니라 천억을 줘도 위로금 받을 수 없다고 했는데 박근혜가 대통령때 아베한테 받았다고.. 그거 때문에 말 안들어서 우리 후손들이 촛불집회로서 대통령을 쫓아냈습니다. 그리고 새 정부가 들어서서 많은게 바뀌고 있고 우린 강해지고 있습니다.”

일본인들에게 얼마나 하고 싶었던 자랑이자 보여주고 싶었던 당당함이었을까를 생각하니 어깨가 으쓱으쓱~ 우리 촛불시민들 정말 큰 일했다.​

93세에 암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고통 참아내며 혼신 다해 활동하는 모습이 안쓰럽고 존경스럽다.​

당장 할머니께서는 화해와치유재단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그래서 그 앞에선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나도 8월 16일 1인 시위에 동참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