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1년 만에 폭염이라 했던가요. 정말이지 실감난 하루였습니다. 그간 수 많은 현장을 다녔지만 오늘처럼 현기증 나고 숨 막히고 건강 챙겨야 겠구나 단디 마음 먹은 적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낮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날씨탓에 진행 순서 바꾸어 어린이들을 배려하기로 했었고, 나아가 강행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절박함이 크기 때문이겠지요.

우리나라 수많은 사회 현안 중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하는게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이라 생각합니다. 함께 강한 햇살과 맞서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외쳤던 참가자들의 뜨거웠던 모습을 올립니다. ​

공사 중인 일본대사관 앞 향해 있는 평화비 소녀상. 잠깐 어깨 만졌더니 “앗! 뜨거”가 절로 나왔습니다. ​

누군가가 소녀상 옆에 신발도 놓아 두었네요.​

강한 햇살 내리쬐는 모습. 어질어질, 머리가 띵, 눈 앞이 보일듯 말듯 증상이 나타나는 시간이었습니다.​

​경찰들이 원활한 진행과 질서를 위해 폴리스라인을 설치 중에 있습니다.​

청소년들에게 오늘 같은 날엔 나오질 않아도 되질 않냐고 했더니 할머니들 살아계실때 사과 받게 하려면 행동해야죠 라고 답합니다. ​

합창 공연 위해 아침 6시 군산에서 출발해 왔다고 합니다. 날씨 때문에 순서를 가장 먼저 했고 곧바로 그늘로 가서 쉬기도 먼길 오느라 고생 많았어요.​

또 다른 공연팀이 무대 뒤에서 연습에 한창이네요. 악기들이 작아서 귀엽더라고요.​​

시작 전 피켓들고 일본대사관 향해 공식사죄와 법적 배상을 외치고 있습니다.​

공식 주제가죠 <바위처럼> 율동으로 수요시위가 시작되었습니다.​

의경들도 고생 중인 우산을 쓰고 있어서 그나마 걱정 한시름 놓았네요. ​

전주에서 오는데 이런 분들이 있기에 수요시위는 멈추질 않고 계속 되고 있습니다. 제가 존경하는 분입니다.​

수요시위 모습들이 사진으로 기록되어 있네요. 소녀상 뒷쪽에 전시되고 있습니다.​

오늘 주최측의 공연이었는데 멋졌어요. 뿐만 아니라 부채도 준비해 오고, 얼음물도 준비해 오고, 손피켓도 준비해 오고, 만반의 준비를 해와 고마웠습니다.​

앞쪽 뿐만 아니라 길 하나 건너 뒷쪽 편에도 이리 많은 분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일본대사관 향해 10초간 함성 시작~~~~”​

어린이들의 자유발언... 어른들이 듣고 부끄러워 해야 할텐데... 꼭 들려주고 싶었는데...​

어른들이 이들의 반만이라도 관심 가졌다면 지금 쯤 할머니들께서 편히 쉬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폭염과의 사투, 너무너무너무 더웠습니다. 어지러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