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 목포신항에서는 세월호 선체를 바로 세우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멀리서 시민들이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긴장감이 감돈다.​

부디 성공하기를 빈다.​

예상대로 라면 12시 직전에 마무리 되는데 현재 조심스럽게 시도를 하고 있다.​

새월호 가족분들도 앞에 앉아 지켜보고 있다. ​

중간 중간 관계자들이 기자들에게 진행 과정을 실시간 브리핑 하고 있다.​

기자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설명 중인 관계자들.​

현장엔 100여명이 넘는 기자들이 취재중이다.​

각 방송사에서 중계차 이용해 현장 생중계 하고 있다.​

곳곳에 보이는 카메라들.​

누워 있던 선체 바닥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들어 올려질때 마다 선체 안에선 쿵쿵 거리는 소리와 바닥으로 뭔가가 떨어지는 소리가 나고 있다.​​

조금만 더... 세월호 직립 성공이 눈 앞에까지 왔다.​

드디어 4년간 옆에 누워 있던 세월호가 바로 세워졌다.​

유가족 분들의 두 눈에 눈물이 고였다.​

세월이란 글자가 선명하게 보인다.​

이제 빔을 제거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선체가 녹슬거나 부식되어 있어 무너지진 않을지 신경써야 할거 같다.​

세월호 미수습자인 양승진 선생님 사모님께서 언론과 인터뷰 하고 있다.​

한참 선체만 바라보는 양승진 선생님 사모님.​

관계자들이 그동안의 과정과 앞으로의 계획 등을 발표 중이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양승진 선생님, 남현철 박영인 학생, 권재근 아들 혁규 군 모두 돌아 올 수 있기를..​

세월호 선체에서 나온 잔해물 등이 주변에 정리되어 있다.​

아직 돌아오지 못한 5명의 미수습자들..​

세월호 유가족의 차량이다. 마음이 느껴진다.​

304명의 희생자들 억울함을 밝혀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