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18살에 설레임 가득안고 수학여행 가던 조은화 허다윤 학생이 21살이 되어 안산 단원고에 돌아왔다. 이제 친구들은 대학교 2학년이 되었고 후배들이 나와 큰 슬픔으로 두 선배를 맞이했다. 눈물바다가 된 단원고등학교...​

아침 일찍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다윤이의 발인식이 엄수되었다.​

은화가 운구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뒤따르는 은화엄마 아빠와 다윤 엄마아빠.​

서울시청 앞에 잠시 들러 이별식이 진행되었다. 국민들께 감사와 더불어 아직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관심가져 달라는 호소가 있었다.​

세월호 참사 발생때부터 누구보다 은화와 다윤이를 기다렸던 그리고 팽목항에서 가족들의 손 발이 되어 주었던 성훈삼촌이 운구차량을 지키고 있다.​

이제 안식처인 안산으로...​

은화와 다윤의 운구차량이 서서울 톨게이트를 지나 안산으로 향하고 있다.​

그리고 도착한 안산 단원고등학교..​

얼마나 돌아오고 싶었을까... 학교를 좋아했던 은화와 다윤이..​

교실에 들어서자 곳곳에서 오열했고 학교는 눈물바다가 되었다.​

2학년 1반이었던 은화엄마가 딸 자리에서 오열하고 있다.​

은화와 다윤이 후배들에게 두 엄마는 감사의 말을 전했다.​

후배들과 영정사진 속 두 선배가 함께하는 시간..​

후배들이 은화와 다윤이에게 하고 싶었던 말은 뭘까. 약속했던건 뭘까..​

이제 긴이별을 해야 할 시간...​

후배들이 마지막 길을 배웅하고 있다.​

묵념으로 두 선배를 보내는 후배들...​

수원 연화장에 도착한 은화와 다윤이. ​

화장하기 위해 들어가는 은화.​

미안하다 은화야..​

다윤아 미안해..​

한줌의 재가 된 은화와 다윤이..​

은화야 다윤아 하늘에서 보자.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페리우스 2017.09.25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하구나.... 정말 미안하구나. ㅠㅠ

  2. 부처께한발 2017.09.25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가라
    불쌍한 영혼
    미안타

  3. 밤톨아빠 2017.09.25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구님 감사합니다 ㅠㅠ

  4. 천리향 2017.09.2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가슴이 아파 아려옵니다!
    부디 좋은 곳에 가서 영면하길 바랍니다!
    네가 너무나 원망했을 이 대한민국에 더 이상의 아픔이 없도록 남은 자들의 몫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5. 얌마 2017.09.25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7살 아니라 18살입니다.

  6. 마담렝 2017.09.26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좋은곳으로 가거라

  7. 박미정 2017.09.26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미안해 ㅠㅠㅠㅠㅠ

  8. 이재승 2017.09.26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두운 뱃속에서 한참을 참아준 아이들아 고맙고 잘가라
    나머지는 살있는 우리의 몫이니

  9. 연서아빠 2017.09.26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우리" 라는 혹은 이웃이라는 정체성을 잊게하는 한국사회라고 생각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잊고 싶었던 단원고 아이들이 제가 잊고 싶었던 "우리"를 느끼게 해주세요.
    아이들이 너무 예쁘고... 가슴이 아프고 그렇네요.
    저 아이들을 눈 앞에서 잃어야 했다니 딸자식 가진 아비 마음이 억장입니다.
    몽구님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0. 안희경 2017.09.29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해... 잊지 않을게.. 다시는 이런 사고로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기를

  11. 은혜 2017.10.01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무섭고 외로웠을까.. 편히 잠든 그곳에서 맘껏 꿈을 펼칠수 있도록 기도해줄게

  12. 김남경 2017.10.15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년4월16일 수학여행 세월호 사고당했습니다.
    그래서 단원고학생들이 빠져나오지못했습니다.
    하지만 숨을 끊었습니다 3년동안 부모님들이 돌아왔습니다 미수습자9명들이 찾을수있습니다.
    미수습자4명이 확인해서 수습했습니다.
    하지만미수습자 5명이 못찾았습니다,
    다윤.은화 효원 납골공원 안치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