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려 3249일이 흘렀다. 2008년 뜨거웠던 여름을 기억한다. 언론자유와 공정방송 사수를 외치다 부당 해고되었던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기자가 복직이 결정되어 오늘 첫 출근을 했다. 그 현장을 동행했다.

회사도 서울역에서 상암동으로 이전했다. 환영 준비가 한창이다.​

그렇게 꽃길이 만들어졌다. 메세지들이 기발하다.​

건물 안 1층 로비다. 종일 저리 보여진다고 한다.​

동료들이 하늘을 가를 종이비행기를 접고 있다.​

상암 DMC역에 도착한 조승호 현덕수 노종면 기자.​

뭘 보는걸까.​

뭉클하다.​

끝내 눈물 보인 노종면.​

출근길 환영식이 끝나고 단체사진.​

이제서야 6명의 해직기자들이 제자리로 돌아왔다.​

하루 빨리 YTN 화면 안에서 보고 싶은 모습이다.​

잠깐 틈을 이용해 축하 셀카샷​

꼭 찍고 싶었던 기념사진이다.​

함께 해직되었다가 천일 먼저 복직한 정유신 권석재 선배.​

조승호 선배와 후배 깜직이 수영이. 뉴스타파에서 YTN으로 이직했다.​

9면 만에 받은 노종면 사원증​

9년 만에 받은 조승호 사원증​

9년 만에 받은 현덕수 사원증​

지난 9년의 YTN 노조 역사가 내 걸렸다. ​

명함도 일빠도 받았다. 소중히 간직했다 훗날 좋은 곳에 써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광연 2017.10.03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러 들어왔는데 첫 댓글을 남겨보라네요ㅎ
    명절 잘 보내시고 언제나 든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