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순덕 할머니의 빈소가 썰렁하다는 소식, 그리고 영전으로 달려와 준 학생들의 추모 행렬. 종일 울컥하고 뭉클했다. 비록 억울한 삶이었지만 이런 후손들이 있어 하늘나라에서 기쁘게 영면했으리라 믿는다.​

학생들의 추모행렬, 어찌 이리 많이 올 수가 있지? 계속해 드는 생각이다.​

할머니에게 큰절 하는 학생들​

끝없는 추모인파에 잠시 질서 유지를 해야 했다​

할머니 바람처럼 빈소가 북적거렸다​

빈소 찾는 발길들​

가방을 입구에 놓고..​

기적이 연출되는 순간 같다​

할머니께 인사드리고 나오고 만나뵙고..​

빈소 안에도 긴줄이 계속되고 있다​

고마운 학생들​

두꺼운 방명록이 두권을 넘어섰다.
직접 온 학생들이 직접 작성했다.
보고있죠? 외교부장관?? ​

길원옥 할머니께서도 빈소에 다녀갔다​

빈소 주변이 추모의 글로 뒤덮였다​

소녀상 만든 작가님, 고민정 아나운서의 조문 ​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동생처럼 관리해 주는 소원이도
빈소를 찾았다. 생전 이순덕 할머니께서도 소원이를 좋아했다.​

소녀상 만든 작가님 부부와 소녀상 관리하는 언니​

비가 와서 우산도 길게 늘어섰다​

이틀날 저녁 추모회가 있었는데 낭독할 사람이 없어
고민정 아나운서에게 부탁했더니 두시간을 기다려 낭독해 주었다.

오늘 아침 일찍 발인..​

할머니께서 생활했던 쉼터 가는 길​

함께 생활했던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께서 영정사진만 오자
오열했다. "잘가시게... 곧 따라 갈꺼이..."​

할머니의 운구차량이 서울추모공원에 도착했다​

운구를 책임질 평화나비 대학생들​

화장을 하기 위해 이동 중이다​

화장 전 마지막 인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위안부사기 ㅇㅇㅇ 2017.05.25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안부 사긴데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