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월호 인양이 성공했다. 맹골수도 현장에서 꿈만 같았던 시간을 보냈고, 눈 앞에 처참한 선체를 보고서야 실감을 할 수 있었다. 할말이라면 돌아와줘서 고맙다고... 사실 참사 6개월전 세월호를 탄 적 있었다. 그때 휴대폰으로 촬영한 선체 외부와 내부 모습을 이제서야 올려본다.

선체 안에 진열되어 있던 안내책자. 지금도 보관중인다.

세월호 선미, 다음날 제주항에 도착해 촬영했다.

제주항 도착 후 세월호에서 내리는 승객들.

세월호에서 내린 후 제주여객터미널로 가는 연결 통로

이제부턴 선체에 올라 찍은 외부 모습. 인천에서 제주까지 오가는 세월호..

여기까진 맨 위층에서 찍은거다. 해돋이 보기 위해 모였던, 강풍에 추위가 상당했다.

세월호 튜브

이곳으로 대피만 했더라면..

밤 늦은 시간까지 갑판에 모여 토크쇼와 가수들 공연을 즐겼다.

선상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은 불꽃놀이였다. 5,4,3,2,1, 발사와 함께 시작됐다.

인천공항 연결하는 다리를 지나 제주로 향했다.

다음날 아침 세월호가 침몰했던 그곳

그곳 참사가 발생했던 저 멀리 보이는 그 곳...

해돋이는 못 봤지만 구름이 환상이었는데..

선미쪽과 차고지. 원래 출입금지 구역이었는데 왜 내려가 찍었는지 모르겠다.;;;

제주항 도착 후 내리기 직전..

세월호 내부 로비

로비 안 편의시설들..

로비에서 한층 올라가면 이곳이 나온다

로얄룸, 올라가진 못했다. 옆 액자에 설계도가 보인다

선수쪽 객실이다. 숫자는 자리를 표시하는 곳

4인용 침대가 있던 객실인데 베드룸이라 불렀던가? 

아이들이 구조를 기다렸던 내부 통로... 뛰면 몇초도 안걸리고 밖으로 나갈 수 있는데... 가만히 있으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혁아범 2017.03.25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져서 가슴 아프네요.

  2. 푸잉아 2017.03.25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왜 구하지 않은걸까요? 여행으로 한껏 행복했을 아이들을...꼭 진상규명 해야합니다. 낱낱이!

  3. 서울노원 2017.03.25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감사합니다!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4. 은재아빠 2017.03.26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에 눈물만 글썽...ㅠ

  5. 김영옥 2017.03.26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다 ㅜㅜ 아이들의 웃음과 행복이 함께 했던곳ㆍ그곳이 이렇게 될줄이야~
    철저한진상규명 철저한 법의 심판만이 내일을 희망할수있다

  6. Roberthan02 2017.04.09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을 처음엔 하다가
    아이들이 배 밖으로 나가니 그만나오라고 몇차레 방송함. 화물칸을 출입금지 한것은 화물칸에 핵 원자로 컨덴서 라는 위험물을 싣고있었기 때문..

  7. chvhjn 2017.09.14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호가... 사고나기 전만 해도 저렇게 내부들이 깨끗하고 좋았는데 ... 사고나고 현재의 모습이 와전 지옥으로 변해 버리다니..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