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년 연말을, 2015년 연시를 팽목항에서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그곳에서 새해소망도 빌었고, 실종자 가족의 마음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015년 미디어몽구의 첫 영상, 팽목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어떻게 기다리고 있나 진짜 모습을 봐 주셨으면 합니다.



아래 SNS 버튼 눌러 공유해 주세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성 2015.01.03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고 가슴이 아프단 말밖엔 할 말이 없네요.
    잊지 않겠습니다.

  2. 산골사람 2015.01.03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신이라도 찾고자하는 그마음...ㅜ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정부는 얼른 새로운 대안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요....

  3. 2015.01.04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북에 공유할게요~

  4. 기가막힘 2015.01.09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 싸이트에 나오는 영국 배의 모습을 보세요
    우리나라는 왜 그렇게 하지 못 했을까요?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098

  5. 01 2015.04.19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세월호를 생각하며, 시 한수 올립니다.


    ♣절규(세월호)



    그리움 재가 되도 너는야 내게 없네
    보고픔 산이 되도 너는야 멀고 멀어
    꿈속의 하늘 건너서 너를 보려 가노라


    하늘에 징검다리 흰 구름 딛고 가면
    너 있는 먼먼 나라 그곳에 닿을까나
    천사들 사는 그 나라 너 있는 그 나라


    불러도 대답 없고 울어도 소용없는
    이별에 너를 찾아 구만리 먼먼 하늘
    헤매어 돌고 돌면서 네 이름 부르나니


    내 새끼 내 새끼야 들리면 말해다오
    작별의 인사 없이 가버린 내 새끼야
    엄마는 너를 찾아서 하늘나라 왔단다.


    ==================================


    초를 다투며 차오르던 바닷물...
    가라앉는 1미리 1미리가 절망의 높이 이던...


    절규의 기도소리
    응답도 없이 사라져 버린 그 허망한 날에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