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세월호 참사 200일이었습니다. 안산합동분향소에는 추모식이 고대안산병원에서는 황지현 양 발인식이 있었습니다.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 하기 전 부모의 모습과 추모식에서 생존 학생의 편지, 우리 이웃의 멍든 두 장면을 보여 주고 싶어 편집 했습니다.



아래 SNS 버튼 눌러 공유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놔 2014.11.02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떡해....힘내세요

  3. 신영희 2014.11.02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리내어 울지 못하는 엄마보니 마음이 안 좋네요.
    잘 이겨 내셨으면 좋겠어요.
    힘내세요.

  4. 2014.11.03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아이러스 2014.11.03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지않겠습니다.

    매일 가슴아파고 눈물이 나도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평생 가슴에 담아두고 죄인의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이렇게라도 해야 어린친구들에게 편해질듯 합니다.

  6. 슬프네요 2014.11.0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가슴아픕니다..
    피한방울 안 섞인 저도 이렇게 슬픈데...유가족분들은 얼마나...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7. 미안하다 2014.11.03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아픕니다. 저는 겪어본적없지만 행복한 시간을 공유했던 사람을 가슴에 묻는다는게 쉽지는 않겟지요. 어린학생들에겐 힘든 고통이 아닐까 합니다. 앞으로는 절대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서는 되지 않겟습니다...

  8. 잊지않을께 2014.11.04 0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리서 살면서도 항상 마음이 아픈 세월호 사건을 보면서 마음 먹먹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잊지않고 지치지 않고 위로해주고 싶습니다. 어린 친구들이 사고를 겪으며 하늘나라로 갔거나 살아돌아왔어도 얼마나 마음에 큰 짐을 지고 살아야 할지를 생각하면 우리 모두 이들을 잊지말고 따뜻하게 보듬어 줄 수 있는 작은 여유를 갖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9. 2014.11.04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잊을순없어 2014.11.04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을수가없을겁니다 같은또래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그냥 울어줄수밖에 없어서 더마음이 아픔니다..

  11. 주지은 2014.11.04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프고 아픕니다. 눈물이 계속납니다. 원통하고 원통합니다. 안산 분향소에 가서 본 아이들이 어찌나 다 예쁘던지요. 그나이들만이 가질 수 있는 예쁨... 이 아이들을 이렇게 보내버린 이 나라가 너무 징그럽습니다. 이제는 살아남은 그 부모들, 유가족들 마저 공격하고 죽이려 드는 이 잔인한 나라.

    반드시 되갚아줄 날을 만들고야 말것입니다.

  12. 김영식 2014.11.05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호에서 살아남은 아이들에게...

    애들아...너희들은 그냥 너희의 인생만 살아도 괜찮아...
    너희들이 먼저 간 친구들의 인생까지 살 책임은 없다.
    그렇지 않아도, 너희들의 삶 하나 챙기며 사는 것도 힘들고 어려운 세상이야...
    먼저 간 친구들의 삶의 무게...그 무게 이제 이 땅의 어른들이 짊어질 몫이다.
    애들아 미안하다. 이런 사회 만나게 해서.....
    그러니 너희들이 친구들의 몫까지 살아야 한다는 부담 내려놓고 좀 더 편안하게 너희의 삶 살아주길 바란다...
    그리고 그냥 이 땅의 어른들에게 요구만 해다오....당신들 뭐했냐고...빨리 안 일어나고 뭐하냐고....제대로 세상 안만들거냐고....원망하고 분노하고 요구만 해다오.....그리고 너희는 너희들의 삶만 잘 살아다오....

  13. 안산에서 2014.11.05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토요일 아이들이 안치된 평택에 있는 추모공원에 다녀 왔습니다. 이번 사고로 친구 시연이를 잃은 딸아이가 있습니다. 사고 이후 줄 곧 딸 아이는 중학교 졸업앨범을 가슴에 품고 우는 일이 잦아 졌습니다. 시연이가 있는 그곳에 얼마전 부모님 품으로 돌아온 지현이도 같이 있더군요. 딸아이는 한참 그 앞에 서서 울고 있었습니다. 그 곳에 있는 아이들을 보며 저도 뒤돌아 울었습니다. 아빠가 딸 아이 앞에서 우는 모습 보이기가 쉽지 않습니다.
    지현아 그 곳에 있는 널 보면서 마음이 너무 아팠단다. 그곳에선 꼭 행복해야 된다.
    너도 내 딸이나 마찬가지야. 아니 모두 내 아들 딸들이어서 가슴이 너무 아프다.

  14. 죄송합니다 2014.11.05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아 너희들도 얼마나많이힘들겠니 이 더러운나라에서 태어나 날개한번펼치지 못하고간 친구들을 위해서라도 꼭 성공해서 이 대한민국을 숨쉴수있는 나라로 바꿔줄수있겠니 너희들이 바라보고있는 이나라 어른들이 이렇다 정말미안하구나 얼마나 가슴이 뭉그러졌겠니 그래도 힘내야한다 먼저간친구들도 생각하면서 굳건히 잘살아야한다 유가족여러분들도 얼마나 격한분노와 슬픔에 하루편히못잤을꺼라생각이 됩니다. 저 영상의 학생의말처럼 아프지말고 슬퍼하지 않아야 하늘에서 바라보고있는 아들딸들도 마음편히쉴수있을꺼라생각이듭니다..미안합니다 이런저희가해줄수있는건 이렇게 눈물을 흘려줄수있는것뿐이라서 죄송하고또 죄송합니다..

  15. 김환희 2014.11.06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의 빛과 소금이 되어서 다시 환생하리라 믿습니다. 저 천국의 수많은 천사가 되어 밤하늘이 아름다워질거에요. 부모님들의 꿈속에 나타나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등대가 되어줄 것입니다. 부디 힘들 내주십시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6. 잔인한사람들ㅡㅡ 2014.11.0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진짜 너무한다... 어떻게 애들이 죽어서 화장하는 곳이랑 부모님 오열하고 계신데 옆에서 기자들은 아무런 표정없이 사진을 찍을수 있는거지?? 잔인한 새끼들... 지들 돈 벌어야 하는건 알겠는데... 숙연해야 하는 장소에서 셔터음 막 들리고 그러는게 너무 싫다... 애들이랑 부모님은 무슨죄야...

    • 2014.11.08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말인지 이해하는데, 저렇게라도 기자들이 알려주지 않으면 금방 잊혀져버립니다. 사람은 망각이란걸 하거든요.. 님들같은 사람한테 욕먹으면서 일하지만 덕분에 우리같은 사람들은 더 기억하고 같이 가슴 아파합니다.

  17. 사람도 아닌새끼들 2014.11.08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에끼 씨발새끼들아

  18. 눈물 2014.11.11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호 희생자 어느 누구와도 얽히지 않은 나도 이렇게 아픈데... 함께 한 친구들 선생님들을 떠나보낸 학생들의 마음은 오죽이나 할까요. 안아주고싶어요. 잊지않을게요. 우리 힘들겠지만 함께 힘내요.

  19. 아라 2014.11.1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추모곡 부른 분 이름을 알 수 있을까요?

  20. 빕니다 2014.11.16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만되돌릴수만있다면..

  21. 2016.12.13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깝고 원통한 일입니다 ..
    그런데 생존 학생의 편지때 나오는 배경음악 뭔지 알 수있을까요?